'apple.etc/iPhone'에 해당되는 글 112건

  1. [iPhone APP] 디제이맥스 레이 (DJMAX RAY) - 아이폰으로 돌아온 디맥 (4)
  2. [iPhone APP] 포트리스2레드 (Fortress 2 Red) - 아이폰으로도 포트리스! (14)
  3. [iPhone APP] Bad Piggies(배드 피기) - 주인공으로 돌아온 나쁜 돼지! (2)

 우리나라 리듬 액션 게임 중 가장 대박 친 게임을 꼽으라면 단연 '디제이 맥스'일 것입니다. 감칠맛나는 샘플링과 이펙트, 수준 높은 노트와 피버 시스템 등은 디제이 맥스를 최고의 리듬액션 게임으로 만드는데 한몫했으며, 여전히 잘나가는 게임으로 한국과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입니다. 마니아층도 두꺼워 신작을 즐기기 위해 호환 기종을 구입 할 정도인데요, 바로 그 디제이맥스가 아이폰용을 출시되었습니다.






DJMAX RAY


  • 무료
  • 카테고리: 게임
  • 업데이트: 2012.10.08
  • 버전: 1.0.1
  • 크기: 259 MB
  • 언어: 한국어, 영어
  • 개발자: NEOWIZ Internet Corp.










 디제이맥스(DJ Max)는 펜타비전이 개발한 리듬액션 게임입니다. 2004년 온라인PC 버전으로 출시되었지만, 2008년 모든 서비스를 종료하였습니다. 그래서 현재 온라인으로는 즐길 수 없는 게임이 되었지만, PSP용과 아케이드용으로 거듭나면서 전성기를 누리게 된 게임입니다.

 2006년 '디제이맥스 포터블(DJ Max Portable)'에 이어 후속작인 '포터블2(Portable2)', 가수 클래지콰이가 참여한 '클래지콰이 에디션(CLAZZIQUAI EDITION)', 상급자를 겨냥한 '블랙스퀘어(BLACK SQUARE)' 등 해외용 포함 총 8개의 타이틀을 출시했으며, 2008년에는 온라인이 서비스를 중단함과 동시에 '디제이맥스 트롤리지(DJ Max Trilogy)'라는 온라인과 포터블 버전을 합쳐놓은 PC버전을 출시했습니다. 또한 같은 해 8월에는 오락실용 아케이드용인 '디제이맥스 테크니카(DJ Max Technika)'를 출시, 2010년에는 후속작인 '디제이맥스 테크니카2 : 크루 레이스(DJ Max Technika : CREW RACE)', 2011에는 '디제이맥스 테크니카3 : 크루 챌린지(DJ Max Technika : Crew Challenge)'를 출시했습니다.


 이렇게 많은 시리즈를 출시하며 꾸준히 마니아층을 모아온 디제이 맥스인만큼 이번 스마트폰용으로 제작 된 '디제이맥스 레이 (DJ Max RAY)'에 대한 기대는 매우 컸습니다.






 디제이맥스 레이(이하 레이)는 스마트폰용으로 제작 된 디제이맥스입니다. 현재 아이폰용으로만 출시되었으며, 향후 안드로이드용으로 출시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기존의 디제이맥스 시리즈의 일부 시스템을 따왔으며, 오리지널 신곡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일반모드'와 '미션모드'로 나뉘어 게임을 진행하게 되며, 미션 모드를 클리어하게 되면 그에 따른 보상이 주어집니다.





 메인 화면 입니다. 좌측 상단에는 플레이어의 프로필, 중앙에는 랭킹, 우측에는 스토어와 설정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그 외는 모두 음악 썸네일로 구성되어 있는데, 한 페이지가 하나의 뮤직팩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하나의 뮤직팩에는 4개의 곡과 1개의 히든곡이 수록되어 있으며 미션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미션을 모두 클리어해야 히든곡을 해금할 수 있습니다.





 플레이 방법은 여느 리듬액션 게임과 다르지 않습니다. 내려오는 노트에 맞춰 키를 탭하면 판정하고 점수와 콤보가 오르는 방식입니다. (게임 중 스크린샷을 찍기가 힘들더군요...;;)




 뮤직팩에서 음악을 선택 한 뒤 키와 난이도, 이펙트를 설정 한 후 'PLRY'를 탭하면 바로 게임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미션 모드의 경우 일반 모드와 다르게 곡과 곡에 따른 미션이 주어지며, 조건 만족과 더불어 완곡해야 클리어 할 수 있습니다. 미션을 시도하는데에는 일반 모드에서 얻을 수 있는 MAX 포인트가 필요하며, 미션을 시도할 때 마다 이 MAX 포인트가 차감되어집니다.

 모든 미션을 완료하면 히든곡을 얻을 수 있고, 또 새로운 고난도 미션을 얻을 수 있습니다.





 스토어에서는 다양한 이펙트와 뮤직팩, 번들팩, 그리고 유료로만 구매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의 부스터'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디제이 맥스 같은 시스템, 하지만 뭔가 부족해...




 샘플링 출력이나 단계별 배로 올라가는 피버는 확실히 디제이 맥스였습니다. 스마트폰판 디제이 맥스라는 평을 들었던 탭소닉과는 차별화 되어있다고 할 수 있는데, 그게 전부일 뿐 입니다.


 뮤직팩의 개념으로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하겠다는 의사로 보였던 것 자체는 매우 좋았습니다만, 인기 음원의 대량 부재는 정말 아쉬웠습니다. 오히려 인기 음원은 탭소닉에 전부 포함되어 있으니 말이죠. 또 탭소닉에 사용 된 슬라이딩 노트를 레이에서도 사용했는데 난이도의 문제보다는 기존 디제이 맥스의 샘플링을 연주하는 듯한 느낌을 저하시키는 요소가 되어버렸습니다. 빠른 연타와 불규칙한 노트 속에서 나오는 디제이 맥스만의 손맛과 난이도가 탭소닉처럼 변해버린 것입니다.


 피버의 경우는 좀 더 위치가 손에 맞았으면 어땠을까하며, 자동 피버가 아닌 수동 피버도 있는 편이 괜찮지 않았을까 싶었습니다. 그리고 페이드 인/아웃은 안그래도 좁아터진 화면에 제대로 보이지도 않게 만들어놨는데, PSP처럼 노트의 크기를 줄여 효과를 내는 것이 아니라 사다리꼴의 라인을 제공해놓아 노트를 모두 외울 수 밖에 없습니다.


 문제는 이런 페이드 인/아웃이 미션에 포함되어 있는데, 안그래도 물리키가 아닌 터치라 타격감도 안나오는데 슬라이딩 노트와 함께 페이드 인/아웃이 맞물려 초심자는 커녕 마니아층에게도 짜증을 불러오게 되었다는 것에, 스토어의 부스터에 유료로 이펙트를 무효로 돌리는 아이템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즉, 부스터를 사용해서 미션을 클리어하라는 것인데 속보이는 장사가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난이도가 높은 것은 그렇다치고 그 난이도를 돈으로 메우라는 식의 선택지를 줬다는 것 자체가 썩 보기 좋지 않았습니다.


 아마 대부분의 유저들이 $20든 $30든 모든 노래가 전면 개방되고, 퀄리티 높으면서 기존 디제이 맥스 같은 느낌을 줄 수 있는 게임을 원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인앱결제와 함께 피망플러스 아이디 연동으로 가입 유도를 하는 것과 업데이트 오류를 백업하도록 돌려놓는 등의 운영과 안전성 미숙까지 여러모로 문제점을 많이 떠안고 있습니다.


 게임을 못만들었다는건 아닙니다. 재미도 있습니다. 하지만, 과연 디제이 맥스를 지속적으로 소비할 마니아층과 그리고 스마트폰을 통해 새로 입문한 초심자들을 신경 쓴 수준의 퀄리티 높은 게임이라고는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디제이 맥스 시리즈 중 모바일 버전보다도 못한 최악의 디제이 맥스가 아닌가 싶을 정도인데, 업데이트를 통해 얼만큼 바뀔지는 알 수 없지만 현재로써는 다시 PSP를 들고 게임을 즐기는게 낫다는게 필자의 생각입니다.


 펜타비전이 직접 관여한만큼 높은 퀄리티는 바랬던 유저들은 실망한 기색이 역력한데요, 탭소닉2로 남지 않으려면 앞으로의 운영에 신경을 써주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999년 등장한 '포트리스2'는 국민게임으로 사랑받으며 남녀노소 불문하고 즐길 정도로 인기 있는 게임이었습니다. '포트리스2 블루'로 PC방도 섭렵한 포트리스는 일본, 대만까지 수출 하며 글로벌 게임으로 성장했었지만, 포트리스3와 이후 뉴포트리스까지 모두 운영문제와 버그들로 몸살을 앓다 서비스를 중단하게 됩니다.

 이후 '포트리스2블루 포에버'라는 이름으로만 서비스 해오던 포트리스는 2011년 '포트리스2레드'로 명칭을 바꾼 뒤 지난 8월 '안드로이드 버전'을 내놓으면서 본격적으로 스마트폰 시장에 진출했습니다.






포트리스2레드


  • 무료
  • 카테고리: 게임
  • 업데이트: 2012.09.28
  • 버전: 1.05
  • 크기: 97.6 MB
  • 언어: 영어
  • 개발자: CCR INC










 안드로이드 버전이 나왔을 때 '이제 스마트폰용으로 게임을 내놓기에는 너무 늦지 않았나'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었지만, PC와의 서버를 연동하여 함께 플레이 할 수 있도록 하면서 기존 유저와 스마트폰 유저가 한데 어우러져 지속적인 인기를 모아왔습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 버전이 출시 된지 3개월 만에 '아이폰 버전'이 출시가 되었습니다.





 기본적인 인터페이스는 PC버전과 다르지 않습니다. 처음 접속하면 서버 선택 화면이 나타나는데, 여기서 회원가입도 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아이디를 사용할 수도 있으니, 아이디가 있다면 서버를 선택한 뒤 바로 로그인 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이렇게 대기실이 나타나고, 대기실에서 빈방을 찾아 들어가면 됩니다. 'All / Wating Room'을 탭하면 쉽게 빈장을 찾을 수 있고, 혹은 'Create Room'을 통해 방을 생성 할 수 있습니다.





 빈방을 찾았다면, 원하는 탱크를 선택 한 후 우측 중앙의 'Ready'로 준비 완료를 해줍니다. 방장이라면 모든 인원이 'Ready'상태 일때 시작 버튼을 탭하면 됩니다.






 그러면 게임을 즐길 수가 있습니다.

 조작법은 어렵지 않은데, 좌측의 방향키로 이동과 각도조절, 바래 아래의 SKIP버튼을 누르면 턴을 쉬게되며, 그 바로 아래 커다란 육각형을 탭하면 탄을 바꿀 수 있습니다. 반대편의 육각형은 게이지 조절 버튼이며, 빈 박스는 아이템 슬롯, 중앙은 각도와 바람 표기로 되어 있습니다. 'Give Up'을 탭하면 기권하게 되며, 한번 더 탭하면 기권 후 방을 나오게 됩니다. 바로 위의 말풍선은 채팅창을 불러옵니다.





 게임의 진행 방식은 기존의 포트리스와 똑같습니다. 탄을 맞춰 상대방의 'ENERGY"를 줄이거나 바닥을 없애 아래로 번지시키면 이기게 됩니다.

 탄을 정확히 쏘기 위해서는 바람을 체크하고 파워 게이지를 채워야 하며, PC유저와 같이 즐기다 보니, 정확도에 있어서 스마트폰 유저가 조금 불리한 면이 없지 않아 있긴 합니다.




아직 수정할 부분이 많아...




 아이디를 입력할 때나 혹은 채팅을 할때 보면 뜬금없이 '한자'가 튀어나옵니다. 언어 인식이 중국어로 되어있다는 것인데, 더욱이 게임도중 채팅 시 'SKIP'과 'Give up'을 제외한 이동 / 게이지 등의 조작이 불가능해집니다. 그냥 게임을 할 수 없는 상태가 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래서 현재로써는 게임 도중 채팅을 하지 않아야 게임을 계속 진행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아이디 기억 기능은 아예 동작하지 않습니다. 또 각도 아래키와 스킵버튼이 너무 붙어있어 각도를 아래로 내리려다 스킵을 누르는 경우도 발생하며, 기본적으로 인터페이스가 매우 조잡합니다. 버튼의 배치나 크기 위치에 대한 세심함이 부족해보입니다.


 워낙 추억의 게임이고 게임성에 있어서는 의심할 여지가 없는 대작이기 때문에 작은 버그들로 인한 평점 깎기가 이뤄져선 안될 것이며, 빠른 시일내로 수정을 해주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국내에 아이폰5가 출시되지 않기는 했지만, 현재는 아이폰5를 지원하지 않아 레터박스가 생기는데 아이폰5의 국내 출시에 맞춰서 해상도 조절에도 신경을 써 스마트폰으로 다시 기사회생 할 수 있는 포트리스가 되었으면 합니다.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PC와의 서버 연동으로 스마트폰 시장에서 성공하려면 그런 세심한 부분을 신경쓰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로비오를 최고의 게임회사를 끌어올린 '앵그리버드'의 주인공은 '새'였죠. 깜찍한 외모와 게임 속의 모습 덕분에 캐릭터 사업에도 성공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는데, 그에 못지 않게 인기를 얻는 것이 바로 앵그리버드의 악당 '돼지'입니다. 얄믿게 생겼지만 미워할 수 없게 멍청해보이는 표정으로 알을 훔치는 모습은 게임에 적절히 녹아 히트 캐릭터로 자리잡았습니다.

 바로 그 악당 돼지가 이번에는 주인공을 맡았습니다.







Bad Piggies


  • $0.99
  • 카테고리: 게임
  • 등록일: 2012.09.27
  • 버전: 1.0.0
  • 크기: 40.9 MB
  • 언어: 영어
  • 개발자: Rovio Entertainment Ltd










< Bad Piggies official gameplay trailer >




 트레일러 영상에서 알 수 있지만 Bad Piggies는 앵그리버드와 완전히 다른 게임입니다. 새를 쏘아 돼지를 맞추던 게임이 아니라 욕심쟁이 돼지들이 다양한 장치들을 끼워맞춰 알이 있는 곳까지 안전하게 데려가는 것이 목표입니다.





 현재까진 총 3개의 메인 스테이지와 추가 스테이지까지 합쳐 총 95개 레벨의 세부 스테이지를 제공합니다. 'Gorund HOG Day'와 'When PIGS Fly'는 차례대로 진행하는 메인 스테이지이며, 'Sand BOX'는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다보면 획득하거나 장치들이 추가되어 클리어 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야 합니다.





 세부 스테이지 중 원하는 스테이지를 실행하면 되고, 처음부터는 차례대로 진행하게 됩니다. 스테이지 레벨이 오를 수록 난이도가 높아지며, 추가 스테이지의 난이도는 굉장히 높습니다.





 게임을 시작하면 이렇게 장치를 구성할 수 있는 공간 가이드라인과 아래에는 장치들이 나열됩니다. 이제 이 장치들을 가이드라인 내에서 스테이지를 클리어 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춘 이동장치를 만들어 내면됩니다.





 조립은 게임 플레이어의 상상력에 모든 것이 의존되며, 빠르게 해체하고 조립하며 반복 실행하기 편하게 되있으므로 다양한 방법들로 스테이지를 해석할 수 있습니다. 사용할 수 있는 장치는 총 33개로 스테이지마다 다르게 제공되며 수량도 제한되기 때문에 있는 장치만으로 적절한 이동장치를 만들수 있어야 합니다.




 스테이지를 한번에 3성 클리어가 가능하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스테이지들이 두번은 반복해야 3성을 받을 수 있도록 되어있습니다. Bad Piggies는 앵그리버드와 달리 점수를 통해 3성 조건을 맞추는 것이 아니라 '돼지의 골인 여부', '시간', '부딫힘', '별상자', '장치 사용 불가' 등의 조건에 맞춰 이동장치를 만들어야 하고 이 조건을 달성하면 별 1개를 주는데 이는 누적이 되어 첫번째는 '시간'에 맞춰 클리어, 두번째는 '별상자'에 맞춰 클리어 하는 등으로 별을 모아서 3성을 만들어야 합니다.





 이동장치를 만들어 움직이도록만 해서는 게임을 진행 할 수 없습니다.

 모터를 가동시키거나 콜라로 밀어내거나 선풍기를 작동하고, 우산을 접었다/폈다, 폭탄으로 정확한 지점에 돼지를 날리는 등 때에 따라 컨트롤을 해줘야하는데 퍼즐성과 더불어 액션성이 가미되어 게임의 재미를 배로 끌어올렸습니다.





 게임 진행 중 이런 해골을 얻을 수 있는데, 모든 해골을 얻으면 'Sand BOX'의 해골 스테이지를 플레이 할 수 있게 됩니다.





 만들어야 하는 이동장치나 이동장치를 컨트롤하는 기술은 스테이지를 거듭할 때마다 더 복잡해지고 많은 것을 요구하기 때문에 플레이어의 창의력을 전부 끄집어내어야 합니다.






 굉장히 어렵습니다. 앵그리버드 올3성이 더 쉬웠다고 할 정도로 배려가 없는 게임이 바로 'Bad Piggies'입니다. 특히 'Sand BOX'의 난이도는 퍼즐 게임에서도 극악이라고 할 수 있는데, 단순히 도구를 이용하는 것 뿐만 아니라 섬세한 컨트롤과 운도 필요하기 때문에 반복에 반복을 거듭해야만이 클리어 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게임의 포맷자체는 예전 윈도우98을 사면 끼워주던 도구놀이 퍼즐 소프트웨어 같지만, 물리엔진의 탑재와 도구의 형태 뿐만 아니라 재질과 무게, 유연성 등이 엔진에 반영되어 있어 더욱 다양한 결과를 만들어내게 되었기 때문에 신선해보입니다.


 기대를 져버리지 않았다고 하는 것이 적절한 평가인 것 같은데, 로비오의 포맷의 시각을 달리 보는 방식이 Bad Piggies의 게임 스타일을 완벽이 자신들 것으로 만들면서 로비오의 또 다른 인기 종목으로 자리 잡을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명실공히 최고의 모바일 게임 '앵그리버드'의 유전자를 물려받은 'Bad Piggies', 새로운 창의력을 발휘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Bad Piggies는 현재 '아이폰용', '안드로이드용', '맥용'으로 출시되었으며, 'PC용'과 '윈도폰용'은 곧 출시 된다고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