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에 해당되는 글 2건

  1. 세일즈포스, 큅 인수와 마이크로소프트 (2)
  2. 어도비의 세 번째 클라우드, '도큐멘트'



 지난 5월, SaaS 강자인 세일즈포스는 아마존과 클라우드 협력을 공식적으로 발표했습니다. 둘의 협력 관계가 막 시작된 건 아니지만, 최근 세일즈포스는 사업 체제를 전환하는 데에 클라우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으며, 동반자로서 아마존을 선택했다는 거죠. 이것이 재미있는 발표였던 건 '마이크로소프트(MS)'탓입니다.
 


세일즈포스, 큅 인수와 마이크로소프트
 
 현재 세계 클라우드 시장은 아마존, MS, IBM, 구글이 절반 이상을 장악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마존이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으나 세일즈포스는 오랜 기간 자사 서비스를 마이크로소프트의 생산성 앱들과 연결하여 제공했고, 둘을 관계를 짐작했을 때 세일즈포스가 클라우드에 더 집중한다면 장기적으로 MS와 손을 잡지 않을까 하는 예상도 있었지만, 정작 세일즈포스는 아마존과 술잔을 나누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세일즈포스가 생산성 소프트웨어 업체인 큅(Quip)을 인수했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인수 금액은 5억 8,200만 달러 수준이며, 앞서 세일즈포스가 투자한 금액을 포함하면 좀 더 높은 가격에 사들였다고 볼 수 있습니다.
 
 큅은 2012년에 설립된 클라우드 기반의 협업 워드프로세서 소프트웨어를 개발했고, PC와 모바일용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큅의 가장 큰 특징은 하나의 문서에 여러 사람이 참여할 수 있다는 점이며, 스프레드시트 기능을 포함하여 자료를 통합하고, 결재 절차를 수직화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슬랙이나 힙챗 등 협업 서비스는 메신저 기능에 기반을 두어 외부 생산성 앱들과 결합하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면, 큅은 서비스 안에서 문서를 작성하거나 수정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현재 MS 오피스와 드롭박스가 제휴하여 결합한 형태와 비슷합니다.
 
 그래서 기존 고객 중 오피스를 사용하는 고객이 많으니 MS와 클라우드를 제휴하면서 생산성 소프트웨어들과 결합하는 방안을 찾는 것이 세일즈포스에 더 쉬운 방법이었던 것처럼 보입니다. 현재도 서비스끼리 연동하고는 있지만, 세일즈포스를 그걸 강화하기보단 큅을 인수하는 수를 둔 거죠.
 
 그럼 세일즈포스를 큅을 인수하여 무엇을 하려는 걸까요?
 
 


 지난 6월, MS는 링크드인을 인수했습니다. 세일즈포스는 여기서 이미 MS와 힘겨루기를 해야 했는데, 세일즈포스도 링크드인 인수에 참여했고, 인수전이 2달 동안 진행되면서 세일즈포스가 공격적으로 인수 금액을 올리는 바람에 MS는 초기 제안 금액보다 22% 비싼 가격에 링크드인을 인수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MS가 링크드인을 인수한 이유로 거론된 것이 링크드인 고객 정보를 토대로 협업 환경을 구축하고, 링크드인과 오피스를 결합한다는 거였습니다. 세일즈포스의 사업 영역을 MS가 링크드인 인수로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겁니다. 그것이 세일즈포스가 링크드인 인수를 쉽게 포기하지 못했던 이유였죠.
 
 이를 달리 말하면, 세일즈포스는 MS와 협력만 했던 관계에서 경쟁해야 하는 관계가 되었습니다. 물론 두 회사의 사업이 완벽히 겹치지는 않습니다. 미묘하게 다르죠. 다만, MS의 링크드인 인수가 세일즈포스의 고객을 빼낼 가능성은 큽니다.
 
 그래서 세일즈포스는 거기에 대비할 필요성을 느낀 모양이고, 그 결과가 큅 인수로 보입니다. 특히 세일즈포스는 최근 스타트업 지원을 늘리면서 자사 고객으로 끌어들이고 있는데, 큅은 구글 드라이브와 경쟁하면서 스타트업 사이에서 가장 인기 있는 문서 작성 앱으로 꼽힙니다.
 
 세일즈포스는 큅의 성장에 기반을 두어 고객을 유치하거나 기존 고객이 큅을 사용하도록 유도함으로써 MS와 링크드인 쪽으로 고객이 넘어가는 걸 견제하는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무엇보다 링크드인이 아닌 큅을 통해서 MS와 경쟁할 구색을 갖추었다면 250억 달러 정도를 절약한 셈이죠.
 
 


 큅에 따르면, 서비스는 기존 고객에게 계속 제공된다고 합니다. 여기에 세일즈포스가 어떤 요소들을 추가하게 될지 지켜봐야겠죠. 덕분에 상기한 세일즈포스와 아마존의 제휴 발표도 어느 정도 이해가 됩니다. 제휴를 발표한 당시에 MS와 세일즈포스는 링크드인을 두고 신경전을 펼치는 상황이었으니 말입니다.
 
 필자는 세일즈포스 이전에도 큅이 오피스에 근접한 제품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했었습니다. 그건 큅의 핵심이 협업인 탓이었는데, MS도 기능 추가와 드롭박스와의 제휴로 협업을 강조하면서 큅이 이에 대응할 방법을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MS와의 경쟁이 쉽지 않았겠죠.
 
 하지만 똑같이 MS를 경쟁 상대로 인식해야 하는 세일즈포스가 큅을 인수하면서 큅이 다시 성장동력을 얻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인수가 클라우드, 생산성, 협업 시장에 어떤 변화를 가져오게 될지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년 전부터 클라우드에 전념했던 어도비는 체제 전환에 완벽히 성공했습니다.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Creative Cloud ; CC)'를 시작으로 작년에는 '마케팅 클라우드(Marketing Cloud ; MC)'도 선보였죠. 업무 환경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이행하고, 이를 토대로 구독 모델로 전환하여 고객을 유지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어도비의 세 번째 클라우드, '도큐멘트'
 
 해킹 사건 등의 좋지 않은 일도 있었으나 어도비가 클라우드 제품의 선두에 있게 된 것만은 분명합니다. 또한, 모바일로 탄력을 얻으면서 PC에서 차지하던 것과 다른 파이도 키워가고 있죠. 그리고 어도비는 이제 세 번째 클라우드 제품을 출시했습니다.
 
 


 어도비는 자사의 세 번째 클라우드 제품인 '도큐멘트 클라우드(Document Cloud ; DC)'를 출시했습니다. 발표는 지난달에 했으나 이제 공식 출시되었으며, 새로운 아크로뱃 DC(Acrobat DC)와 연동하는 클라우드 문서 도구입니다.
 
 아크로뱃 DC는 CC의 포토샵이나 라이트룸, MC의 애널리틱스 등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PDF 문서를 어도비 클라우드에 저장하고, 이를 아크로뱃 DC로 받아보거나 서명, 편집 등을 실행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덕분에 기존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를 어도비로 옮겨놓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DC는 PDF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문서를 편집하고, 공유하는 것보다 문서로 실행하는 전반에 활용할 수 있도록 구축한 제품이라는 것입니다. 특히 모바일에서 PDF의 활용은 더욱 중요해졌고, 어디서든 결제를 처리할 수 있다는 점과 BYOD 동향에 맞춰 PDF의 범용성이라는 장점이 극대화한 겁니다.
 
 어도비는 이 점을 놓치지 않고, 자사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재구성한 것이죠. 사실 CC의 등장으로 아크로뱃이 클라우드와 결합하여 기능이 강화할 것이라는 예상은 있었습니다. 대신 CC나 MC에서 키운 클라우드 역량이 DC를 한층 돋보이게 한다는 게 흥미로운 부분입니다.



 어도비는 '단절된 문서의 실행으로 직원들이 업무 시간의 33% 이상을 관리에 쏟고 있다.'면서 '실제 업무에는 66%도 안 되는 시간을 허비한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어느 직종이든 관리와 결제 업무가 필요하고, 이에 DC를 이용하면 36%의 매출 증대를 기대할 수 있다고 어도비는 소개했습니다.
 
 물론 DC의 이전에도 전자 결제 시스템이 없던 건 아닙니다. 부서별로 연속성이 부족하거나 조직이 클수록 결제 절차가 엉켜서 할애할 시간이 늘어나는 문제는 전자 결제 시스템이 해결할 수 없는 부분이었습니다. 하지만 분산된 조직을 클라우드로 관리할 수 있다면 얘기는 달라지겠죠. 또한, 이런 클라우드 방식이 모바일에서도 충족된다면 기존 전자 결제 시스템과는 다른 업무 환경을 쉽게 구축할 수 있을 겁니다.
 
 아크로뱃 DC는 모바일을 완벽히 지원하며, PDF를 병합하여 내보내거나 서명할 수 있고, 편집한 문서를 빠르게 다른 직원이 받을 수 있게 하여 생산성을 끌어올리도록 했습니다. 그리고 서명은 저장한 양식을 어느 기기나 환경에서도 쓸 수 있고, 서명한 문서를 추적하는 기능도 탑재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여타 클라우드 스토리지의 문서 실행 성능과 비교하기 어려우며, 교육 기관, 관공서, 일반 기업 등에서 전자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고자 한다면 현재로써는 가장 탁월한 제품입니다. 또는 경쟁사들의 다른 결제 솔루션과 비교하더라도 전체 솔루션이 아닌 문서 자체에 중점을 두면서 가벼운 느낌, 도입하기에 부담을 줄인 점이 핵심입니다.
 
 이는 엔터프라이즈 환경뿐만 아니라 개인 고객도 염두에 둔 것으로 조직의 분산보다는 기기와 플랫폼으로 나누어진 개인의 분산을 클라우드로 뭉치는, 앞서 CC에서 디자이너들을 하나의 부서로, 부서를 회사 전체로 모으는 식의 전략을 DC에도 옮겨놓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개인 고객이 늘어나면 조직의 이동에서도 유연하게 고객을 유지할 수 있겠죠.
 
 


 본래 어도비의 결제 솔루션을 이용하던 기업들이 많았기에 DC로의 이행이 어렵게 진행되진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기대할 수 있는 건 클라우드를 도입한 솔루션으로 문서의 실행 시간을 줄일 수 있다면 이를 도입하려는 기업이 늘어날 테고, 어도비만 아니라 다른 기업들도 성장한다고 했을 때 전자 결제 방식이 순식간에 현재 형태를 벗어날 수 있다는 겁니다.
 
 그리고 모바일 시장에서 어도비가 CC로 얻은 건 크지 않습니다. 모바일 환경에서 CC와 연계할 수 있는 활동이 제약적이기에 소프트웨어 배포 방식을 구독 형태로 바꾸는 데 클라우드가 역할을 한 것이 더 중요했죠. 하지만 DC는 어도비의 모바일 역량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전환점입니다.
 
 어도비 CEO 샨타누 나라옌(Shantanu Narayen)은 계속해서 클라우드에 집중하고, 제품을 출시하겠다고 밝혔는데, 이 전환점이 어도비의 클라우드 전략에 모바일을 크게 품을 수 있을지 확인하는 단초가 되리라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