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월드에서 재미있는 실험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바로 '저온에서의 스마트폰 작동' 실험이였는데요, 여기서 '아이폰4s'와 '아이폰4'가 저조한 성적을 보였습니다.

 아이폰은 왜 저온에 약한 것일까요?





아이폰이 저온에 약한 이유







아이폰 설명서


 아이폰 설명서에는 이미 '작동 온도'라는 항목으로 설명이 되어있습니다. 위의 설명서는 아이폰 내부의 설명서이고, 애플 웹의 설명서에 따르면 아이폰의 내부 온도가 0~35도까지 사용이 가능하다고 되어있습니다. 0도 이하가 되면 배터리 방전 표시가 나타나면서 자동적으로 아이폰이 종료되고 온도가 정상 범위에 올라와야 다시 사용이 가능합니다.

 그렇다면 왜 내부 온도가 0도 이하가 되면 작동하지 않는 것일까요?







리튬이온 폴리머 전지


 휴대폰이나 디지털 카메라, 노트북 등 다양한 전자기기의 배터리가 '리튬이온 전지'인 것은 알고 계실겁니다. 이 리튬이온 전지는 리튬이온을 전해질로 사용하여 양극을 왔다갔다하며 이동합니다. 여기서 전해질인 리튬이온은 액체이고, 이것을 개량한 것이 바로 '리튬이온 폴리머 전지'입니다.

 '리튬이온 중합체 전지'라고도 하는 이 전지는 리튬이온 전지의 액체상태의 전해질이 아닌, 고체상태인 폴리머를 사용하는 전지입니다. 폴리에틸렌 글리콜 (Polyethylene glycol)과 폴리에틸렌 플리오로 (Polyvinylidene fluoride)의 폴리머를 전기분해액을 포함하여 교질화시켜 사용합니다. 이 폴리머는 겔 같은 상태로 되어있어서 흘러내리거나 세어나가지 않는 폭발등의 안정성이 리튬이온 전지보다 안전하다는 장점이 있고, 배터리를 제작할 시 모양을 자유로이 할 수 있습니다. 보통 '리튬이온 전지'라고 하면 '액체상태인 리튬이온 전지'와 '리튬이온 폴리머 전지'를 통틀어서 말하곤 합니다.


 바로 이 '리튬이온 폴리머 전지'가 아이폰이 저온에서 약한 이유입니다.


 액체와 달리 겔 형태로 되어있기때문에 온도가 낮아지면 전해질의 이동 속도가 액체에 비해 빠르게 떨어지게 되고 그때문에 배터리가 제대로 작동을 하지 못하게 됩니다. 그래서 방전 표시가 나타나면서 아이폰이 종료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럼 아이폰은 추울 때 사용할 수 없나?


 그렇다면 아이폰은 저온인 날씨에서 사용하는게 불가능할까요? 그렇지는 않습니다. 위에서 말했듯이 외부의 온도가 아니라 내부 온도가 0도 이하가 되었을 시에는 오작동이 될 수 있습니다. 다만, 아이폰이 켜진 상태라면 배터리를 계속해서 소모하고 작동하기 때문에 외부 온도가 영하라도 내부 온도도 영하가 되진 않습니다.

 물론 외부 온도가 매우 낮다면 내부 온도도 내려가고 작동을 하지 않게됩니다. 그렇기때문에 아이폰을 적당한 온도로 유지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이폰4와 아이폰4s의 경우 측면의 온도가 굉장히 빨리 내려가서 내부 온도도 급격히 낮추기때문에 범퍼를 씌워서 온도를 유지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게해준다면 저온의 날씨에서도 아이폰의 오작동을 막을 수 있습니다.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의 경우 장점이 많지만 단가때문에 대세로 인정을 받으면서도 잘 사용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애플은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는데요, 안전성면에 있어서는 리튬이온 전지보다 우수하기때문에 안심이 되지만 추운 날씨에서는 아이폰의 작동에 신경을 쓸 필요가 있겠습니다.